미라보 다리
link  엄요안나   2021-07-31

미라보 다리




미라보 다리 아래 세느강이 흐르고

우리들의 사랑도 흘러간다

그러나 괴로움에 이어서 오는 기쁨을

나는 또한 기억하고 있나니


밤이여 오라 종이여 울려라

세월은 흘러가는데, 나는 이곳에 머무르네


손에 손을 잡고서 얼굴을 마주 보자

우리들의 팔 밑으로

미끄러운 물결의

영원한 눈길이 지나갈 때


밤이여 오라 종이려 울려라

세월은 흘러가는데, 나는 이곳에 머무르네



흐르는 강물처럼 사랑은 흘러간다

사랑은 흘러간다

삶이 느리듯이

희망이 강렬하듯이


밤이여 오라 종이여 울려라

세월은 흘러가는데 나는 이곳에 머무르네


날이가고 세월이 지나면

가버린 시간도

사랑도 돌아오지 않고

미라보 다리 아래 세느 강만 흐른다



밤이여 오라 종이여 울려라

세월은 흘러가는데 나는 이곳에 머무르네





아폴리네르







연관 키워드
성북동, 시집, 인생, 신달자시인, 로버트프로스트, 부부, 겸손, 명보극장, 지하철, 신달자, 향기, 축복, 낙원은어디에, 류시화, 아름다운지느러미, 아내, 관리자, 강만수, 망각, 좋은글

Powered By 호가계부